​남아공 움프말랑카바버턴지역/심재청선교사

 

'해가 뜨는 곳'이라는 뜻의 움프말랑가(MPUMALANGA)州  바버턴(Baberton)은 스와질랜드와 모잠비크 국경과 접해 있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북동지역입니다. 남아공내의 스와질랜드와 모잠비크에서 넘어온 이방인 지역인 이곳 어린이들은 절대빈곤속에서 정상적인 교육을 받을 수 없어 미래를 기대할 수 없는 곳입니다. 선교사역은 문맹을 끊을 수 있도록 정상적인 교육을 적극 지원하여 모잠비크와 스와질랜드 선교로 확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부엌과 화장실이 없는 판자촌에서 거주하고 있는 아이들에게 밥 나눠주기, 염소 분양, 부엌 개량 사업에 기도와 함께 후원의 손길이 필요합니다. 사랑의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사단법인나누리에서는 사업의 일환으로 이 곳에 염소 분양(1마리에10만원), 밥 나눠주기, 부엌개량 ​사업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많은 기도와 후원자를 기다립니다.

 

움프말랑카/양, 염소 2차 분양을 하였습니다~~

최고관리자 0

0578bfa999538352dc0d8818d01fe0ce_1478073
0578bfa999538352dc0d8818d01fe0ce_1478073
0578bfa999538352dc0d8818d01fe0ce_1478073
0578bfa999538352dc0d8818d01fe0ce_1478073
0578bfa999538352dc0d8818d01fe0ce_1478073
0578bfa999538352dc0d8818d01fe0ce_1478073

 

존경하는 나누리회원님들도  안녕하시죠?   

어제 주일예배후에는 제2차 염소,양 나누기를  하고왔습니다.  

튼튼하게 잘 길러  예방주사까지  접종하여  나누었습니다.  참으로 기쁘고 감사 감사합니다.   

나누리의 후원과 시작이  열매를 맺기  시작하였네요ㅡ "주라  주는것이 복이 있다"고  말씀하신대로ㅡ  주님께서  기뻐하시리라   믿습니다.  

양과  염소 1천 마리를 나눠주고자 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제 시작입니다. 주께서 하시리라 .믿고갑니다. 

사탄의 역사가 숨.쉴틈을 주지 않고 덤벼들고 있습니다.  기도해주십시요. 

'기도.외에는 이런 류가 나갈수 없다'하신 주님 말씀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부탁드립니다.    

또한  11월달 부터는  어린이사역을  시작하려고  준비하고 있습니다.   신실한 교회 한 곳을 빌려 쓰기로 약속받았습니다.  

교회 바닥을 해주고 식당 바닥도  시멘트로 해 주려고 합니다. 

다음.주에  아들.선교사와 함께  공사를 시작해 곧 사역할수 있게  하려고  합니다.   

빔프로젝트 엠프ᆞ마이크. 스피카등 을 중고품이라도  필요하여 기도 하고 있습니다. 

목사님 ㅡ한국에서는  흔한 것들이  이 곳에서는 다 귀하네요ㅡ 

밥사역을 복음사역으로 접목시킬 있는 길이기에  정말 흥분도 되고 감격스러워요.  주께서 하시리라  믿습니다.   

그동안  보내주신 양과 염소는 모두  새끼를  낳았고  두번이상 나았 습니다.   

문제는 월동식량입니다.    목초의  아버지라  불리는  알팔파(자주개자리 )라는  목초를 심기 위해  초장을 (약 5천평)  트렉터로  만들고 있습니다.   

곧 파종하게 될것 입니다.    최근에  이하나와  라이가 새끼를  낳았네요.  

전목사님  그리고 나누리 모든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밥사역에 힘써 주신  지oo집사님과 딸 00네 감사합니다.

부족하지만  주께  충성하겠습니다.  안녕히 계세요.  

심재청선교사 올림

 

사진설명 위에서 부터

1.  분양할 양과 염소 운송차령
2.  분양되기 위해 기다리는 양과 염소 대기조?

3.  양과 염소를 분양받고 발걸음은 가볍게 마음은 행복하게 집으로  ..

4.  하나도 무겁지 않아요^^  메고 가든 걸려가든 무조건 좋기만 하여라~~

5.  첫 출산한 라이가 새끼와 함께 ..(미국 LA에 거주하시는 장로님 가정에서 헌신된 양이라 이름을 라이라 정했는데 귀엽죠?)

6.  이하나도 첫 출산입니다.  새끼가 넘 이쁘죠? (청명초등학교 2학년 1반 아가들이 사랑의 모금으로 보낸 염소라서 이하나 입니다^^

    지금 청명초 아가들은 이하나의 동생을 준비중이라는 담임선생님의 말씀에 감사!)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