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물여섯 살이 되기까지~
     1992년 12월 14일 창립된 나누리가 26주년 지난 해 12월 22일 감사예배를 드렸습니다.여기까지 인도하신 에벤에셀의 하나님께..
    최고관리자 0  
  • '2018 올해 나누리 마지막 사역입니다.
    ​  ‘주님께서 하시면 하십니다’ 많은 분들의 기도와 응원에 힘입어 어제(금요일)레티샤가 성공적으로 수술을 받고 중환..
    최고관리자 0  
  • 가나 심장병 아동 사무엘과 우간다 심장병아동 레티..
    ​  꽃보다 더 아름답고 향기로워라’ 오늘 12월 27일 이 날은 2명의 심장병 아동이 새 생명을 얻게 된 기적같은 ..
    최고관리자 0  
  • 2번째 레티샤소식
    ​  ‘살리기 위해 나누리에 안겨준 아이’ 공항에서의 긴 기다림 끝에 드디어 아가 레티샤가 보였습니다.이미 비행기는 ..
    최고관리자 0  
barum.jpg
 

바름이해피하우스/한정원목사님이 해피하우스 딸들을 격려해주셨습니다

최고관리자 0

ad5fd15ec81df97790849f0abe945458_1484638
ad5fd15ec81df97790849f0abe945458_1484638
ad5fd15ec81df97790849f0abe945458_1484638
 

나누리 고문이신 휘경교회 한정원 원로목사님께서 '바름이 해피하우스' 딸들의 대학 합격을 축하해 주시기 위해 오셔서, 맛있는 점심과 더불어

각자에게 격려금 봉투를 건네주시며 딸들의 미래를 위해 축복해 주셨습니다.

사랑의 애찬을 나누면서 아이들이 하는 말 '이런데 처음와서 식사해본다' 는 말과 함께 얼마나 좋아하는지 그 모습을 보면서 가슴이 아팠습니다.

정상적인 가정에서 자란 자녀들이라면 가족들과 간간히 누리는 그 식사와 분위기가 이 아이들에겐 처음이라니~

이제는 더 이상 우리 아이들이 상처로 아프지 않았음 좋겠습니다.

활짝 웃고 즐거워하는 오늘의 저 딸들의 모습이 미래를 열어가는 힘들이 되기를 소망하며 후원가족 여러분들께 다시한번 감사를 드립니다.

 

0 Comments